뉴욕 검찰, 평양 방문해 암호화폐 강연한 전문가 기소

뉴욕 맨해튼 연방 검찰이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미국인 버질 그리피스(36Virgil Griffith)를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고 VOA, AP 통신 등이 어제(29일) 보도했다..

검찰은 그리피스가 미 정부의 승인없이 지난 4월 북한을 방문해 ‘평양 블록체인 가상화폐 회의’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이 행사에는 북한 정부 관계자를 포함해 1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피스는 이 자리에서 가상화폐를 이용한 제재 회피와 돈세탁 방법에 대한 기술정보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한 남북한 간 암호화폐 거래를 촉진할 계획을 세웠으며, 다른 미국인들에게 내년 같은 행사에 참여할 것을 권장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그리피스는 오는 30일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출석할 예정인데 검찰은 그리피스가 재판에서 최대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캘리포니아공대에서 컴퓨터과학 박사 학위를 받은 그리피스는 2007년 온라인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에서 항목 내용을 수정한 익명 사용자들의 신원을 밝혀내는 '위키스캐너'라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미 언론의 조명을 받은 바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