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중년의 가슴에 눈물이 흐를 때
시인 이채

중년의 가슴에 눈물이 흐를 때

꽃 같은 삶을 원했기에
추위를 견뎌야 했습니다
무지개 같은 삶을 바랬기에
비에 젖어야 했습니다

강물 같은 세월의 바람에도
이슬처럼 살아온 반 백년 인생
울지 않고는 태어날 수 없는 이유
그 이유를 이제 조금 알 것도 같습니다

아무 것도 가질 수 없다 해도
어느 것도 버릴 수 없을 때
흘러가는 구름을 바라보다가
무심한 하늘에게 눈물을 보였습니다

꽃잎 속에 나비 같은 꿈이 있어도
바람 속에 나그네 같은 외로움이야
고독한 눈물은 강으로 흘러서
왜, 왜 밤마다 빛나는 별이 되는가

[이채 8시집 “중년의 고백”]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