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이 한국인 직원들에게 4월1일부터 “무급휴직 가능성”을 통보했다
한국인 직원 볼모로 방위비 인상 압박 비판

주한미군사령부가 주한 미군 기지에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들에게 4월 1일부로 잠정적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는 내용을 통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주한미군사령부는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타결되지 않아 추후 공백 상태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무급휴직 예고 60일 전에는 미리 통지해야 하는 미국 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인 직원들의 고용 비용을 한국이 분담하지 않는다면, 주한미군 사령부는 한국인 직원들의 급여와 임금을 지불하는데 드는 자금을 곧 소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군 측의 이러한 조치는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미국 측이 방위비 협상 과정에서 주한미군에 근무하는 한국인 근로자를 볼모로 활용하려는 것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주한미군사령부는 60일 전 사전 통보와 관련한 투명 정보 제공을 위해 약 9천여 명의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미팅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모든 한국인 직원들은 1월 31일 이전에 잠정적인 무급휴직에 대한 공지문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