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종말시계', 인류멸망 100초전으로 전년보다 20초 앞당겨졌다
1947년 첫 '종말시계' 발표 이후 자정에 가장 가까워져

'지구종말의 날 시계’(The Doomsday Clock)가 종말 100초전으로 앞당겨졌다.

시계 바늘이 지난해 자정 2분전에서 20초 당겨진 오후 11시 58분 20초를 가리키게 된 것이다. 이는 1947년부터 매년 발표된 '지구종말의 날 시계' 중 자정에 가장 근접한 시각이다.

CNN에 따르면, 핵과학자회보의 레이철 브론슨 회장은 23일 워싱턴 DC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100초전을 가르키는 올해 '지구종말의 날 시계'를 공개했다. 그는 "우리는 진정으로 위기에 직면해있다"고 말하고 “지구가 멸망으로부터 얼마나 가까운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우려했다.

핵과학자회보는 원래 '지구종말의 시계'에 핵전쟁 위험 만을 반영했지만, 최근들어서는 유전자 편집, 사이버 공격 등 다른 위협요소들도 고려하고 있다.

올해는 핵위협과 함께 기후변화 위협이 핵심 요소로 반영됐다고 브론슨 회장은 밝혔다. 그는 "강대국 간의 군비 확장 경쟁과 기후 변화 대응의 지연 등으로 인류의 위기가 전례없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의 중거리 핵미사일 협정(INF) 폐기로 인한 핵군축에 대한 불신감, 미국과 이란의 대립 격화,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상태, 우주 및 사이버 공간을 무대로 한 새로운 군비확장 경쟁의 격화 등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한 기후변화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낮고 효과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것도 인류에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회견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참석해 "다국간주의의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며 각국간 대화를 통한 문제의 해결을 촉구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