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탈 화산 또 터지나…"더 큰 폭발 징후"
반경 14km 주민 대피령

지난 12일 폭발한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65㎞가량 떨어진 탈(Taal) 화산에서 더 큰 폭발이 발생할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14일 현지 언론과 외신 등에 따르면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이날도 탈 화산에서 용암 활동이 계속되고 있으며 높이 800m의 짙은 회색 증기가 분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화산 지진도 약 50차례 관측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소는 또 분화구 주변에서 다수의 새로운 균열이 나타나는 등 땅속에서 마그마가 올라와 더 크고 위험한 폭발이 발생할 징후를 보인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소는 지난 12일 탈 화산에서 높이 10∼15㎞에 달하는 테프라(화산재 등 화산 폭발로 생성된 모든 종류의 쇄설물) 기둥이 형성되고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케손시 북쪽에까지 화산재가 떨어지자 경보 4단계를 발령해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수 시간 또는 며칠 안에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호수로 둘러싸여 있는 탈 화산섬과 인근 지역 주민과 관광객 3만여 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했고, 반경 14㎞ 이내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지난 12일 화산재 낙하로 폐쇄됐던 마닐라 공항은 지난 13일 운항을 부분적으로 재개한 뒤 사태 추이를 살피고 있다.

탈 화산은 1911년과 1965년에도 폭발해 각각 1천300명, 200명이 사망한 바 있다.

이 화산섬에는 매년 수천 명의 관광객이 찾아 분화구까지 트래킹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도 한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화산 폭발로 파괴된 바탕가스주를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 바탕가스주에서는 학교들이 휴교에 들어갔으며 주정부 업무도 일부 중단됐다. 그러나 화산 폭발로 인한 인명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