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이란 꺾고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8강행 확정
이동준·조규성 연속골…'죽음의 조' 탈출

한국 축구 대표팀이 난적 이란을 꺾고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8강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오늘(12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동준, 조규성의 연속골로 이란을 2-1로 눌렀다. 1차전에서 중국을 꺾은 한국은 2연승으로 3차전 승부에 관계없이 8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전반 초반 다소 지루한 공방을 벌이던 한국은 한 번의 기회에서 선취골을 터뜨렸다. 전반 22분 맹성웅이 수비수 1명을 제치고 슛한 공을 이란 골키퍼가 쳐냈으나 쇄도하던 이동준(사진)이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1차전 중국전에 이은 이동준의 2경기 연속골. 이어 35분엔 맹성웅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슛을 날려 골대 구석에 정확히 꽂았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한국은 후반 들어 이란의 반격에 주춤하다 쉽게 골을 내줬다. 후반 9분 이란의 코너킥 상황에서 오른쪽 수비가 뚫리며 레자 세키리에 헤딩골을 허용, 2-1로 쫓겼다.

김학범 감독은 16분 정우영과 정승원을 빼고 김진규와 김대원을 교체 투입, 분위기를 안정적으로 잡아 갔다. 이후 이란의 공세를 잘 막아낸 한국은 2-1로 승리, ‘죽음의 조’를 일찌감치 탈출했다.

김학범 감독은 1차전 중국전과 달리 이란전 선발 라인업을 대폭 바꿨다. 조규성을 원톱으로 올리고, 1차전 결승골을 터뜨린 이동준을 비롯 정승원, 정우영, 이유현, 정태욱, 원두재 7명을 선발로 투입했다. 결과적으로 이 작전은 보기 좋게 성공한 셈이 됐다. 한국은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을 갖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