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미국서 세도나·쏘렌토 23만대 리콜
”합선·화재 위험”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합선에 의한 화재 위험 등을 이유로 세도나와 쏘렌토를 리콜하기로 했다고 소비자 전문 매체 컨슈머리포트가 20일 보도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리콜 대상은 2006∼2010년형 세도나 14만446대와 2007∼2009년형 쏘렌토 8만8천383대 등 약 23만대에 달한다.

해당 차량은 수분이 브레이크 잠김 방지 제어용 컴퓨터(ABC)로 흘러 들어가 합선이나 화재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있으며 시동을 끈 상태에서도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와 관련, 그동안 7건의 화재사고가 있었으나 사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기아차는 전했다.

리콜은 4월 10일부터 개시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자동차도 같은 이유로 미국에서 엘란트라 등 차량 43만대를 리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