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해, 그는 자막 못읽으니까" '기생충' 북미 배급사의 쿨한 트럼프 저격
트럼프, '기생충' 오스카 수상 비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을 공개적으로 비난한데 대해, 배급사가 "이해할만하다"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21일 버라이어티 보도에 따르면, '기생충'의 북미 배급사인 네온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생충' 수상 비난 발언 보도에 대해 트위터에 "이해해. 그는 글(자막)을 못 읽으니까"( Understandable, he can't read.)라는 재치있는 저격글을 남겨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는 봉준호 감독이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감에서 "자막의 1인치 장벽을 넘으면 다양한 영화들을 만날 수있다"고 했던 말을 이용해 트럼프 대통령을 비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문화에 그만큼 무지하다는 비판인 셈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콜로라도 선거유세에서 "올해 아카데미상이 얼마나 나빴는지 여러분도 봤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온 영화가 상을 받았다"고 뜬금없이 기생충을 자격했다.

이어 "대체 이게 다 무슨 일이냐?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 관해 충분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설상가상으로 그들(아카데미)은 ('기생충'에) 작품상을 줬다. 그게 잘한 거냐?( What the hell was all that about? We got enough problems with South Korea, on trade, and on top of it they give it the best movie of the year. Was it good?)"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보자. 그 영화는 80년전인 1940년에 작품상을 받았다. '선셋대로' 등 위대한 영화들이 너무나 많다"라고 말했다.

국내외 네티즌들이 가세했다.

“미국 국민으로서 부끄럽다.” "트럼프가 욕하는 거 보니 수작이다." "트럼프가 '기생충'을 이해했을 리가 없다." "아카데미 회원들은 오히려 좋아할 듯. 자신들이 옳았다는 걸 증명한 셈이다." 등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