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짜파구리’ 세계인의 식탁위로”
내달 미국에 짜파구리 컵라면 출시 계획도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르면서 영화에 등장하는 ‘짜파구리’도 들썩이고 있다.

농심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짜파구리에 대한 세계 각국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자사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짜파구리는 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섞어 조리해 먹는 메뉴다. 지난 2009년 농심이 운영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한 네티즌이 자신 만의 이색 레시피로 소개하며 화제가 되기 시작했다. 영화 기생충에선 짜파구리에 한우 채끝살을 올려먹는 장면이 등장하는데, 이는 빈부격차를 은유적으로 보여주는 음식으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영화에서 짜파구리는 '라면'과 '우동'을 합친 '람돈'(Ram-don)으로 표현된다.

농심은 작품 흥행과 발맞춰 '짜파구리'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심은 이달 7일 '기생충'이 개봉한 영국에서 영화 포스터 패러디와 조리법을 넣은 홍보물을 만들어 '짜파구리'를 알리고 있다.

한편, 농심은 다음달 미국 시장에 짜파구리 컵라면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조선비즈, 매일경제 등이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미국인들에게 익숙지 않은 조리법이라 일단 두 상품을 혼합한 컵라면 형태로 내놓을 계획이다. 기존 농심의 영업망을 활용해 월마트나 코스트코 등 대형마트 중심으로 제품을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