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2020] 삼성전자, 갤럭시 S20 · Z플립 공개
갤럭시 S20 울트라...1억800만 화소·100배줌 카메라 '신기원'
11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1일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위아래로 접는 ‘갤럭시Z플립’과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를 공개했다.

노태문 신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앞으로 새로운 10년은 사람이 소통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화할 것”이라며 “갤럭시S20는 5G 이동통신과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의 인공지능(AI) 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갤럭시 시리즈 10년의 서막을 연 갤럭시S20 시리즈는 5G와 카메라에 특화했다.

기본형인 갤럭시S20과 갤럭시S20 플러스에 데일리 사진 기능, 갤럭시S20 울트라에 카메라 관련 기술을 집약했다. 사용자가 최상의 사용성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S20울트라’는 후면에 1억 8백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와 48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등 4개의 카메라가 장착됐다. 최대 100배 줌이 가능하며, 10배까지는 화질 손상 없이도 확대해 촬영할 수 있다.

동영상 촬영도 8K 촬영을 지원해 4K보다 4배 더 해상도 높은 전문가급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한 차례 동영상을 촬영하면 여러 개의 렌즈를 동시에 가동해 14개의 사진과 동영상을 한꺼번에 작성하는 '싱글 테이크' 기능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소중한 순간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더 잘 남길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 밖에 유튜브와 협력해 갤럭시 S20에서 8K 동영상을 유튜브에 바로 업로드할 수 있게 하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인기 게임 '포르자 스트리트'를 모바일 최초로 제공한다.

galaxyZflip

삼성전자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은 '패션과 기술의 만남'이라는 콘셉트를 전면에 내세웠다. 폴더블 기술력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으로 구현했다.

갤럭시Z플립은 전작 ‘갤럭시폴드’의 단점인 휴대성을 보완해 접었을 때 상의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크기이면서도, 펼쳤을 때 21.9 대 9라는 넉넉한 화면을 제공한다. 또 세계 최초로 초박막유리(Ultra Thin Glass)를 디스플레이에 적용해 화면을 전체적으로 매끄럽게 했다.

셀피 촬영 등에 최적화한 '플렉스 모드'는 스마트폰을 접음으로써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사용자경험(User experience·UX)을 제시한다.

폴더블폰 가격 부담도 줄였다. 240만원에 육박한 갤럭시폴드보다 약 80만원 저렴한 160만원대로 출고가를 책정했다. 삼성전자는 명품 브랜드 '톰 브라운'과 협업한 고가 한정판 에디션도 선보였다.

galaxyZflip-tb edition

갤럭시Z플립 톰 브라운 에디션팩

삼성전자는 14일 갤럭시Z 플립을 국내에 출시하고 이어 20일부터 일주일간 갤럭시S20 시리즈 예약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갤럭시S20에 적용된 넘버링은 10년간 지속한 갤럭시S 시리즈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앞으로 매해 출시 연도와 숫자를 일치시키겠다는 브랜딩 전략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