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링크 가득 채운 4만5천개 곰인형…따뜻한 기부

매년 열리는 '곰 인형 던지기' 자선 행사가 올해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어제(1일) 펜실베이니아주 허시의 자이언트 스타디움. 홈팀 허시 베어스(Hershey Bears)가 첫 골을 넣자마자 관중석에서 일제히 곰 인형을 던지기 시작했다. 아이스링크는 쏟아진 곰 인형들로 인해 금세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테디베어 토스(Teddy Bear Toss)'는 아메리칸하키리그(AHL) 허시 베어스가 매년 12월에 개최하는 연례행사다.

올해로 19번째를 맞는데, 2017년 2만5천17개, 2018년 3만4천798개에 이어 올해에는 4만5천650개의 곰 인형이 모여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이렇게 모인 인형들은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에 인근 약 40곳의 자선단체에 보내진다.

허시 엔터테인먼트 앤드 리조트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로열석 시즌권 보유 팬들은 곰 인형 한 개에 1달러를 기부한다"며 "지난해에는 약 3만5천달러가 모여 자선단체에 기부했다"고 소개했다.

허시 베어스는 경기에서도 연장 승부 끝에 하트퍼드 울프팩에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