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3번째 수상…·이강인은 유망주 상
정정용 감독 '올해의 남자 감독상'까지, 후보에 오른 3명 모두 상 받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캡틴'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과 신성 이강인(18·발렌시아) 그리고 U-20 월드컵 준우승이란 금자탑을 세운 정정용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나란히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AFC는 2일 오후 7시(현지시간)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2019 AFC 어워즈'를 개최했다. 이날 후보에 이름을 올린 한국인 3명 모두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손흥민은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올해의 국제선수상'은 AFC 가맹국 선수 가운데 해외 무대에서 활약하는 선수 중 가장 뛰어난 기량을 보여준 선수에게 시상한다. 올해 후보는 손흥민을 비롯해 일본의 하세베 마코토(프랑크푸르트)와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가 이름을 올렸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사상 첫 준우승을 이끈 이강인(발렌시아)과 정정용 감독도 나란히 수상의 영광을 맛봤다.

FIFA U-20 월드컵에서 최우수선수상에 해당하는 골든볼을 받았던 이강인은 '유망주상'을 받고 아시아 대륙을 대표하는 기대주로 공식 인정받았다.

이강인은 2002년 이천수, 2004년 박주영, 2009년 기성용, 2017년 이승우에 이어 한국 남자선수로는 5번째로 AFC 올해의 유망주상을 받았다. 한국 여자 선수로는 2010년 여민지와 2013년 장슬기가 이 상을 받았다.

이강인과 함께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정정용 감독도 2016년 당시 전북 현대의 지휘봉을 잡았던 최강희 감독 이후 3년 만에 감독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이날 시상식은 소속팀이 시즌 중인 관계로 손흥민과 이강인은 불참했다.

AFC 올해의 선수상에는 남자부에서 카타르의 아크람 하산 아피프(Akram Hassan Afif·Al Saad, Qatar)가, 여자부에서는 일본의 사키 쿠마가이(Saki Kumagai·Olympique Lyonnais, Japan)가 각각 수상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