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폭풍 몰아친 추수감사절 연휴…최소 7명 사망
5천만명 눈폭풍 영향권…악천후 내일(3일)까지 이어질듯

추수감사절 기간 미 전역을 강타한 겨울폭풍에 최소 7명이 숨지고 항공편 수천편이 지연·결항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쏟아지는 눈에 메릴랜드주에선 차량 25대가 연쇄 추돌하는가 하면, 버팔로 나이아가라 국제공항에서는 활주로가 빙판길처럼 변해 비행기가 착륙 도중 미끄러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오늘(2일) CNN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이후 닷새째 눈폭풍이 이어지며 약 5000만명이 영향권에 들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뉴욕·뉴저지·코네티컷·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주 등에 겨울폭풍 경보를 발령했다.

눈폭풍은 미 중서부에 최대 30㎝의 폭설과 허리케인급 바람을 몰고 오며 크고 작은 상처를 남기고 있다. 이날 캘리포니아 남부 일대에선 약 8600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하늘길도 꽉 막혔다. 민간 항공기 추적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FlightAware)에 따르면 오늘(2일) 아침까지 800여 편이 취소됐고 약 7500편의 운항이 지연됐다.

인명피해도 계속 늘고 있다. 지난 30일 미주리주에서는 5살·8살 남아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쓸려내려가 숨졌고, 루이지애나주에서도 한 남성이 강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사우스다코타주에서는 소형 비행기 1대가 추락해 아동 2명을 포함해 9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이 1일 보도했다. 현지 당국은 비행기 이륙 직후 눈보라가 휘몰아친 상황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악천후는 내일(3일)까지 이어지며, 특히 캐나다와 국경을 맞댄 미 뉴잉글랜드주 최북단에 피해가 집중될 전망이다.

NWS에 따르면 2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보스턴·매사추세츠 해안 지역 6인치, 매사추세츠 내륙 먼 지역 최대 11인치, 필라델피아 포코노스 남부 및 뉴저지 북서부 1피트(약 30㎝)로 예보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